ICFDR NEWS

창업진흥원의 조언 “향후 5년 벤처창업 절호의 기회”

master 0 130
지난 29~30일 이틀에 걸쳐 서울 강남구 역삼동 팁스타운에서 중소기업청·창업진흥원 주최로 열린 ‘2016 글로벌 창업포럼’에서 국내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시장 진출 전략의 해법이 제시됐다. 이 날 행사에는 글로벌 창업을 준비하거나 글로벌 시장 진출을 노리는 스타트업 대표를 비롯해 예비창업자, 투자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해외 전문가들의 경험담에 귀를 기울였다.

전문가 특강과 패널 토크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한 연사들은 스타트업들에게 치밀한 전략을 구상할 것을 당부했다. ‘2030 대담한 미래’를 저술한 최윤식 아시아미래인재연구소장은 “앞으로 5~10년 동안은 시장과 기술이 성숙하면서 산업구조가 변하는 가운데 기존 시장 참여자들이 한계에 봉착하는 세 가지 조건이 맞물린 시기”라며 “이 시기가 벤처창업을 위한 절호의 기회이며 이 시기 안에 승부를 보지 못하면 좋은 성장의 기회를 잡을 수 없을 것이다”고 스타트업의 빠른 행동을 촉구했다. 또 그는 국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해서 “한국은 테스트배드로 활용하고 미국시장을 들어가면서 치밀한 전략적 판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최 소장에 이어 무대에 오른 미국·캐나다·중국·영국 등 글로벌 창업지원기관 관계자들도 국내 스타트업을 향해 사업에 가장 알맞은 해외 파트너와 시장을 공략할 것을 주문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소재한 창업지원기관 알토스 비즈니스그룹의 박한진 대표는 “실리콘밸리에서 시장조사를 한 것만으로 미국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일”이라며 “자신의 사업에 맞는 지역과 시장을 찾는게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캐나다의 창업지원기관 키가랩스(Kiga Labs)의 웨인 김 대표도 “자기 사업에 맞는 현지 파트너를 찾는 동시에 가장 잘할 수 있는 시장을 찾아 먼 거리를 돌아갈 필요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 특강에 이은 창업선배 패널토크에 참여한 문창근 얼티밋드론 대표는 “전문가들의 얘기에 공감이 갔다”며 “현재 참여하고 있는 드론시장도 하드웨어 자체의 플랫폼의 다양성이 부족한 문제가 해결되는 시기인 만큼 사업확장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해외 전문가들의 조언처럼 문 대표는 DJI 등 이미 글로벌 드론시장의 강자가 많은 중국시장 대신 원천기술과 연구개발(R&D)을 모두 추구하기 용이한 영국시장을 첫 해외시장 진출장소로 꼽았다고 전했다.

[안갑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State
  • 현재 접속자 1 명
  • 오늘 방문자 2 명
  • 어제 방문자 25 명
  • 최대 방문자 59 명
  • 전체 방문자 3,879 명
  • 전체 게시물 44 개
  • 전체 댓글수 0 개
  • 전체 회원수 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