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FDR NEWS

“부모의 성격, 자녀의 미래 결정”

master 0 58
세미나에 참석한 커피브레이크 회원들과 관계자들.

소그룹 성경공부 모임인 커피브레이크(Coffee Break)의 정기세미나가 15일 페어팩스 소재 클립톤한인침례교회에서 열렸다.

‘성격을 알면 자녀의 미래가 보인다’는 주제로 열린 세미나는 박성균 목사(광신대학교 교수)가 초청돼 진행했다.

성격유형 검사인 에니어그램 전문 강사이기도 한 박성균 목사는 “부모는 원하는 목표점을 가지고 자녀를 훈육시키지만 하나님께서는 우리 자녀들을 만드실 때 각기 다른 은사와 재능을 주셨고 그대로 사용하시기를 원한다”며 “부모들이 자신의 의견을 관철하고자 어떤 방식을 사용하는지, 어떤 선입견을 가지고 있는지 먼저 알고 자녀와 소통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성격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부모와 자녀의 성격이 맞지 않는다”면서 “신앙적 자녀양육이란 결국 하나님이 자녀에게 주신 삶과 은사를 그대로 인정하고 그 미래를 위해 축복하고 기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세미나에서는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에니어그램 성격유형검사가 실시됐고 개인상담도 진행됐다.

행사에 참석한 김광근 목사(기독교미래디자인연구소 대표)는 “커피브레이크 회원들을 대상으로 9가지 성격유형 검사를 하면서 하나님이 주신 나 자신, 그 모습대로 살고 있는지, 우리 자녀에게는 어떻게 행동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신앙생활에 도움이 되는 교육프로그램들을 커피브레이크 모임에서 계속 진행 하겠다”고 밝혔다. 커피브레이크는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 클립톤한인침례교회에서 정기모임을 갖는다.

<미주한국일보 - 강진우 기자>
0 Comments